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윤이형 소설 ‘그들의...’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

윤이형 소설 ‘그들의...’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

Posted January. 08, 2019 08:18,   

Updated January. 08, 2019 08:18

日本語

 문학사상사가 주관하는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작으로 윤이형 작가(43·사진)의 중편소설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선정됐다.

 7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작가는 “스스로를 소수 취향의 작가로 여겨왔는데 뜻밖의 수상 소식에 놀랐다. 앞으로 더 정진하라는 뜻으로 알고 감사히 상을 받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심사를 맡은 권영민 문학사상 주간은 “부부가 이혼에 이르는 과정을 미움 증오 비방 같은 감정 없이 담아낸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시상 이유를 밝혔다.

 윤 작가는 2005년 단편소설 ‘검은 불가사리’로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소설집 ‘셋을 위한 왈츠’ ‘러브 레플리카’, 중편소설 ‘개인적 기억’ 등을 펴냈다. 문학동네 젊은작가상과 문지문학상 등을 받았다.

 우수작으로는 ‘해변의 묘지’(김희선) ‘현수동 빵집 삼국지’(장강명) ‘울어본다’(장은진) ‘사라지는 것들’(정용준) ‘일 년’(최은영) 등 5편이 뽑혔다. 작품집은 이달 21일에 발간하며, 시상식은 11월에 열린다. 대상 상금은 3500만 원, 우수상 상금은 각 300만 원이다.


이설 snow@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