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공동9위 박성현 “부진 끝, 자신감 찾았다”

공동9위 박성현 “부진 끝, 자신감 찾았다”

Posted April. 03, 2018 08:14,   

Updated April. 03, 2018 08:14

日本語

  ‘2년 차 징크스’에 시달리던 박성현(25·KEB하나은행·사진)이 올 시즌 첫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우승은 아니었지만 “자신감을 찾을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박성현은 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 최종 4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적어 낸 그는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LPGA투어 신인이던 지난해 상금왕, 신인왕, 올해의 선수상 등 3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박성현은 올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첫 대회였던 혼다 타일랜드에서 공동 22위를 했고,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는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뱅크오브호프 파운더스컵 공동 49위에 이어 지난주 기아클래식에서는 LPGA투어 데뷔 후 처음으로 컷탈락까지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지난해 좋았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박성현은 2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치며 공동 선두로 나섰다.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할 만했으나 3라운드 후반에서만 5타를 잃으며 고비를 넘지 못했다. 최종일 선두에 4타 차 공동 3위로 출발한 박성현은 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7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선두권과 멀어졌다.

 박성현은 “시즌 초반 부진할 때와 비교하면 자신감을 찾을 수 있었던 대회였다. 샷과 퍼팅이 좋아졌기 때문에 앞으로 자신 있게 대회를 치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11일부터 미국 하와이주 코올리나골프장에서 열리는 롯데챔피언십에 출전해 첫 승에 재도전한다.


이헌재 un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