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유비의 죽음

Posted January. 08, 2019 08:17,   

Updated January. 08, 2019 08:17

日本語

 1569년(선조 2년) 선조실록에 의하면 선조도 삼국지연의를 읽었던 것 같다. 삼국지는 이처럼 조선에서도 광범위한 인기를 얻었다. 현재까지 발굴된 조선의 판본이 200여 종이나 된다.

 소설 삼국지에서는 진법도 언급하고, 기발한 계략도 가득하지만, 전술적인 설명은 아니다. 영화처럼 특정 장면을 잡아 가슴을 뛰게 한다. 그러면 정사 삼국지에는 실제 전투 양상이나 전술을 알 수 있는 내용이 있을까. 안타깝게도 그렇지 못하다. 삼국지 마니아가 되면 유명 인물과 전투에 대한 역사적인 진실로 호기심이 끌리는 경우가 있는데 아쉽게도 정사 삼국지는 이 갈증을 별로 풀어주지 못한다.

 그런 궁금한 전투 중의 하나가 유비의 죽음을 이끈 이릉(夷陵)전투의 진상이다. 유비는 관우의 죽음에 대한 응징과 형주 탈환을 목적으로 대군을 동원해 오(吳)나라를 침공했다. 촉한(蜀漢)으로서는 삼국의 균형을 깨고, 삼국 쟁패전에서 역전을 기대하는 건곤일척의 승부수였다.

 이때 오에서 예상치 못한 천재 육손이 등장해 유비군을 궤멸시킨다. 유비군의 패인은 육군과 수군의 협력 부족. 이로 인한 보급의 애로와 육군의 너무 많고 복잡한 군영 포진 방식이었다고 한다. 위왕 조비는 유비군의 포진을 듣고 “유비는 병법을 모른다. 반드시 패할 것”이라고 예언했다.

 더 이상의 정보가 없어 답답하기 그지없지만, 유비가 군사를 전혀 모르는 인물은 아니었다. 촉군의 복잡한 구성과 내부 사정이 원인이 아닌가 싶다. 수군을 맡은 황권은 유장의 구신이어서 견제하는 바람에 육군에 과부하가 걸렸다. 아무튼 유비는 나름대로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모든 군대가 패배하는 원인이 바로 이 나름의 이유이다. 그건 내 사정이지 적의 사정이 아니다. 적은 그 약점을 이용하지 이해하지 않는다.

 안보, 외교, 경영은 항상 적의 입장에서 검토하고 전략에 반영해야지 내 사정만 내세우고 합리화해서는 안 된다. 내 사정 중 하나가 정치논리다. 위대한 장군들이 전술이 아니라 정치논리 때문에 패배했다. 그런데 어째 이 실수도 역사에서 무한 반복된다. 역사학자


신무경기자 ye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