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엄마보다 높은 직책은 없다”

Posted April. 11, 2018 08:05,   

Updated April. 11, 2018 08:05

日本語

 미국은 11월 연방 하원의원 435명, 상원의원(100명) 중 3분의 1을 뽑는 중간 선거를 치른다. 올해의 특징은 선출직에 도전하는 여성의 약진. 하원에만 양당 합쳐 309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사상 최대다.

 ▷일부는 주지사도 선출한다. 최근 위스콘신과 메릴랜드 주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선 두 여성은 자신의 모유수유 장면이 담긴 선거 동영상을 공개했다. 과거와 달리 ‘나는 엄마다’를 당당히 부각시키는 시대가 온 것이다. 정치권의 새 바람 속에 민주당 태미 더크워스 상원의원(50)이 9일에 둘째 딸을 출산했다. 현역 상원의원의 첫 출산이다.

 ▷미국인과 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태미의 삶은 인간승리 그 자체다. 육군 장교 출신 헬리콥터 조종사였던 그는 2004년 이라크전에서 헬기가 격추되면서 두 다리를 절단하고 의족을 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2012년 일리노이주 연방 하원에 도전해 첫 아시아계 여성 하원의원이 됐고, 2년 뒤 첫 딸을 낳았다. 2016년에는 최초의 참전 여성 상원의원이자, 장애여성 최초로 상원 진출의 기록을 세운다.

 ▷임마뉴엘 램 시카고 시장은 축하성명을 냈다. “더크워스 의원은 장교로서, 또 하원의원과 상원의원으로 우리 주와 나라를 위해 봉사했습니다. 그러나 부모보다 높은 직책은 없습니다. 일리노이는 우리의 가족을 위해 싸우는 상원의원을 가진 점에서 행운입니다.” 역경을 딛고 ‘엄마’와 상원의원의 영예로운 직책을 거머쥔 더크워스는 군대를 비롯해 학교, 공항 등에 가족 친화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다. 그는 “부모 노릇은 단지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경제적인 문제이자 남녀에게 똑같이 영향을 미치는 문제”라며 사회적 연대를 강조한다. 그의 존재 자체야말로 용기 있는 여성과 용기 있는 엄마가 참 군인도 참된 정치인도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산 증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