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서울 보라매공원 내 옛 ‘공사교회’ 문화재 등록 예고

서울 보라매공원 내 옛 ‘공사교회’ 문화재 등록 예고

Posted January. 03, 2019 07:50,   

Updated January. 03, 2019 07:50

日本語

 1960년대부터 20여 년간 공군사관학교 생도들의 추억이 깃든 옛 성무교회 건물(사진)이 문화재로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에 위치한 ‘서울 구 공군사관학교 교회’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2일 밝혔다.

 성무교회로 불렸던 이 건물은 1964년 옛 공군사관학교 교정(현 보라매공원) 내에 지어졌다. 최창규 건축가가 설계했으며 당시 미 공군 장병과 국내외 신자들의 성금 2만8000달러를 모아 만들어졌다. 급경사로 디자인된 지붕형태와 수직성을 강조한 내부 공간 등은 당시 일반적인 교회 건축 형식에서 벗어난 독특한 건축 기법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85년 공군사관학교가 충북 청원군으로 이전하면서 한동안 창고처럼 사용되다 2013년부터 지역문화예술 공간인 ‘동작아트갤러리’로 운영되고 있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날 ‘대한민국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과 ‘서울 경희대학교 본관’ 2건을 등록문화재 제740, 741호로 각각 등록했다.


유원모 onemor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