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탄피 300kg 녹여 만든 항일독립영웅 5人

Posted March. 02, 2018 11:22,   

Updated March. 02, 2018 11:22

日本語

 항일 독립운동에 일생을 바친 영웅들의 흉상이 1일 육군사관학교(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세워졌다. 육군은 1일 제99주년 3·1절을 맞아 홍범도 김좌진 지청천 이범석 장군과 신흥무관학교 설립자 이회영 선생의 흉상 제막식을 육군사관학교에서 열었다.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 위원장과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청천 장군의 외손자인 이준식 독립기념관장를 비롯한 유공자 후손과 육사생도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육사 교내 충무관 앞에 세워진 흉상은 장병들이 훈련에 사용한 실탄 탄피 300kg을 녹여 제작했다. 5.56mm 소총탄 5만 발 분량이다. 총과 탄약도 제대로 보급받지 못했지만 봉오동과 청산리대첩 등에서 일본군을 대파한 선배 전우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 취지라고 육군은 전했다. 흉상 중앙의 표지석 상단에는 ‘우리는 한국 독립군, 조국을 찾는 용사로다. 나가! 나가! 압록강 너머 백두산 넘어가자’라는 독립군의 ‘압록강 행진곡’ 가사가 새겨졌다. 김완태 육사 교장(중장)은 “만주벌판에서 혹독한 추위와 배고픔을 감내하며 조국 독립에 헌신한 영웅들의 고귀한 희생과 가치를 계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육사는 이날부터 ‘독립군·광복군에서 대한민국 육군으로, 독립전쟁의 영웅을 기리며’라는 주제로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광복군 초대 총사령을 지낸 지청천 장군의 친필일기와 이회영 선생이 그린 묵란도(墨蘭圖), 안중근 의사의 유묵(遺墨), 광복군 군복 등 7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윤상호 ysh100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