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60대보다 보수적인 일젊은층... 우경화 교과서 ‘세뇌 효과’?

60대보다 보수적인 일젊은층... 우경화 교과서 ‘세뇌 효과’?

Posted July. 12, 2016 07:50,   

Updated July. 12, 2016 08:19

日本語

 10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는 진보 성향으로 간주되는 젊은층이 보수 연립여당을, 노년층이 진보 야당을 지지하는 이상 현상이 나타났다. 일본 젊은층은 고령화 등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에 휩싸여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내건 경제 재건 공약에 표심을 던졌다. 하지만 그 결과로 아베 총리는 ‘전쟁할 수 있는 일본’을 향한 개헌 작업에 날개를 달게 됐다.

 10일 참의원 선거는 선거법 개정으로 선거 시작 연령이 20세에서 18세 이상으로 확대된 후 치러진 첫 선거다. 이를 통해 처음으로 투표하게 된 유권자는 약 240만 명. 각 당은 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뚜껑을 열어보니 승자는 자민당 등 연립여당이었다. 개헌 세력이 개헌 가능 의석을 얻을 수 있었던 배경에 ‘젊은 보수층’의 호응이 있었던 것이다.

 11일 보도된 아사히신문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18, 19세 유권자는 비례대표의 경우 자민당에 40%, 공명당에 10% 등 연립여당에 50%의 표를 몰아줬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52%)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반면 제1야당인 민진당에 표를 준 이들은 17%에 불과했다. 민진당은 20대와 30대에서도 16%의 지지밖에 얻지 못했다. NHK와 교도통신이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18, 19세 유권자 중 비례대표에서 연립여당을 찍었다는 이들이 과반수를 차지했다.

 반면 고령층일수록 제1야당인 민진당에 대한 지지가 높았다. 아사히신문 조사에서 민진당에 표를 던진 60대 이상 유권자는 22%에 달해 다른 연령대보다 최대 6%포인트나 높았다. 공산당 지지율도 나이가 많을수록 높았다. 이를 두고 일본 내에선 ‘전쟁을 체험해본 세대와 간접체험에서조차 멀어진 세대의 평화헌법에 대한 감수성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올 1월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에 응한 20세 일본 여대생은 “스스로도 놀랄 때가 있다. 나는 할머니보다도 더 보수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젊은층의 여권 지지가 아베 정권이 추진해 온 교과서 우경화의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베 정권은 2012년 말 출범 이후 영토와 일장기, 국가(國歌)인 기미가요 등 민족주의적 요소를 강조하는 역사교육에 주력했다. 이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및 독도 영유권 문제와 관련해서는 근린국과 마찰을 빚기도 했지만 멈추지 않았다.

 하지만 우경화 교육을 받은 젊은층이 아베 총리가 이번 선거에서 노린 헌법 개정 숙원을 직접적으로 지지한 것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아사히신문 조사에 따르면 18, 19세 유권자의 경우 51%가 ‘헌법을 바꿀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가장 높은 비율이다. 헌법이 개정되면 일본이 전쟁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징병제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신의 투표가 전후 일본의 첫 개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자각도 높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마이니치신문이 유권자 1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개헌 가능 의석인 참의원 의석 ‘3분의 2의 의미를 모른다’고 답한 이들이 83명(55%)이나 됐다고 보도했다. 야권이 내세운 ‘개헌 저지’가 이슈화에 실패하면서 경제와 사회보장 정책 등 생활과 밀접한 이슈에 의해 투표한 이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한편 일본 총무성은 이날 오전 참의원 선거 투표율이 54.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3년 전보다는 2.1% 오른 것이지만 참의원 선거 중 네 번째로 낮은 수치다. 비교적 낮은 투표율도 조직 표가 강한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출구 조사를 근거로 “무당파의 일부가 투표소로 발길을 옮기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