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トランプ氏に必要な4つのこと

Posted June. 12, 2018 08:47,   

Updated June. 12, 2018 08:47

한국어

미국의 역사 학자들이 12 일 북한의 김정은 (김정은) 조선 로동당 위원장과 세기의 담판을 할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요청하는 것을 말했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 역사학과 교수이자 CNN 정치 분석가 줄리안 제리제 씨는 10 일 (현지 시간) CNN에 기고를 통해 트럼프가 미 정상 회담에 앞서 명심해야 할 4 가지 을 제시했다.

제리제 씨의 첫 번째 요청은 "인내 (Patience) '. 오랫동안 계속 된 긴장을 한 번 회담만으로 해소하고 최종 합의를 이끌어 낼 수는별로 없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져야한다는 얘기 다. 제리제 씨는 레이건 전 대통령과 소련의 고르바초프 공산당 서기장의 군축 협상을 예로 들었다. 그들은 1985 ~ 1987 년에 3 번 만났는데 인내심을 잃지 않았다 결과, 3 차 회담에서 협상을 성공시킬 수 있었다.

두 번째는 "명확한 목표 (Clear Objectives)." 협상에 성공하기 위해 대통령은 지속적이고 일관된 태도로 목표를 추구해야한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전문성 (Expertise)'에서 성공한 대통령은 회담장에 전문가를 참석시켜 자신이 회담에서 무엇을하려고하고 있는지, 무엇을 원하는지를 정확히 파악했다는 것이다. 마지막은 '비밀 유지 (Confidentiality) "에서 일종의 발언을 조심하라는 내용이다. 제리제 씨는 "트럼프는 깊이 생각하지 않고 트윗을 게시하는 것을 참 아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의 정치 사이트 '폴리 티코'는 이날 트럼프가 기록물 보관법에 따라 보존하여야한다 문서 나 편지, 메모 등을 자주 깨고 버린 때문에 백악관의 문서 저장 팀이 몹시 고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チョン・チェウン記者 chan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