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日, 韓-中에 5월 도쿄 정상회의 제안”

Posted March. 02, 2018 11:21,   

Updated March. 02, 2018 11:21

日本語

 일본 정부가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5월 초 도쿄(東京)에서 열자고 한국과 중국에 제안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 보도했다. 성사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방일이 된다. 다만 한국은 정상회의 개최에 동의했으나 중국이 유보적인 태도를 보여 성사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08년 이후 3개국을 돌면서 6차례 개최됐다. 가장 최근에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렸다. 이후 일본에서 열릴 차례였지만 중국 측의 소극적인 자세와 한일관계 냉각, 한국의 대통령 탄핵 정국 등을 이유로 계속 미뤄져 왔다.

 일본은 구체적으로 골든위크 연휴(4월 28일∼5월 6일)가 끝난 직후에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한국과 중국에 제시했다고 한다. 신문은 “한국은 응할 의향을 보이고 있지만, 중국이 답변을 유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사되면 중국 측 참석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로서도 첫 방일이 된다.

 일본은 한중일 정상회의를 연 후 중일 평화우호조약체결 40주년인 올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방중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답방을 성사시키며 본격적인 중일관계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이 1월 중국을 방문해 리 총리를 만나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한 바 있다. 고노 외상은 당시 “매우 전향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당시 리 총리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대)가 끝나는 3월 중순 이후 가능한 한 빠른 시일에 한중일 정상회의를 열 수 있도록 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의 방일이 성사되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으로 냉각된 한일관계가 풀리는 것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장원재 peacechao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