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김여정은 1988년생”...통일부 공식확인

Posted December. 28, 2018 08:34,   

Updated December. 28, 2018 08:34

日本語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사진)의 나이가 1988년생으로 올해 서른 살이라고 정부가 공식 발표했다.

 통일부는 27일 펴낸 ‘2019 북한 주요 인물정보’ 책자에서 김여정의 출생 연도를 밝혔다. 지난해 같은 책자에서는 ‘연도 미상’이라며 ‘87년생, 88년생, 89년생 설(說)이 존재한다’고 했다. 한 정부 당국자는 “여러 정보를 종합적으로 판단했다. 이후 수정될 가능성은 없다”고 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1월 김여정을 인권 침해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리면서 1989년생으로 명시한 바 있다. 당시 통일부는 “87년생이라는 설만 있고 공식 기록을 낼 수 없다”고 했다. 정부 당국은 올해 활발해진 남북 교류 과정에서 김여정 나이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의 출생일에 대해서는 ‘1984년 1월 8일(82, 83년생 설이 있음)’이라는 전년도 표기를 유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김일성의 둘째 부인인 김성애의 사망 연도가 2014년인 것도 공식 확인했다. 다만 사망 사실을 언제 인지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북한전문매체 NK지식인연대는 2014년 12월 “김성애가 8월 말에서 9월 초순 사이 (자강도) 강계에서 9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전한 바 있다.


황인찬 hic@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