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北 김영철 방남에…남남갈등 갈라진 정치권

北 김영철 방남에…남남갈등 갈라진 정치권

Posted February. 26, 2018 08:57,   

Updated February. 26, 2018 08:57

日本語

 자유한국당은 25일 의원 70여 명을 동원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막는 ‘육탄 저지 작전’을 벌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곧바로 경기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으로 이동했다. 당초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영철 방남 시간에 맞춰 25일 오전 9시 의원들을 집결시키는 것으로 작전을 짰다. 그러나 ‘계획이 새 나가 정부가 통일대교를 봉쇄할 움직임이 있다’는 정보가 입수된 뒤 계획을 수정해 움직인 것.

 김 원내대표와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인 김무성 의원 등 약 20명은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하라’는 문구의 플래카드를 들고 2개 차선에 앉아 밤샘 농성을 했다. 25일 오전엔 홍준표 대표 등 의원 70여 명이 합류해 12m 길이의 대형 태극기를 도로에 펼치고 “태극기를 밟고 지나가라”고 외쳤다.

 김영철 일행이 통일대교를 피해갔다는 소식에 16시간 만에 농성이 풀렸다. 홍 대표는 현장에서 “통일대교를 지킨 덕분에 김영철이 개구멍으로 빠졌다. 그 정도로 대한민국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체류 기간 동안 계속 김영철을 체포해서 척살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26일에도 청계광장에서 장외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농성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작태다. 국제적 망신이고 국민이 분노한다”고 비난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기승전 색깔론으로 중무장한 채 오로지 문재인 정부 깎아내리기에 혈안이 된 작태는 자기부정이고 모순 그 자체”라고도 했다.


파주=홍정수기자 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