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MB ‘평창 참석의사’ 흔들리나

Posted February. 08, 2018 08:53,   

Updated February. 08, 2018 08:53

日本語

 이명박 전 대통령(MB·사진)이 평창 올림픽 개막식 행사 참석 여부를 두고 장고에 들어갔다. 청와대가 초청장을 내밀자마자 검찰이 MB를 ‘뇌물죄 주범’으로 규정한 데 이어 측근들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벌였기 때문이다.

 MB는 5일 오후까지도 “다른 나라 정상들이 부부 동반으로 참석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부인 김윤옥 여사는 두고) 혼자 가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말하며 참석 방식까지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오후 검찰이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의 공소장에 MB를 적시하며 분위기가 악화됐다. 6일엔 박재완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과 장다사로 전 대통령총무기획관 등 핵심 참모들에 대한 압수수색 및 소환조사에 들어갔다.

 이 때문에 7일에도 청와대의 의도를 놓고 참모들 간에 격론이 벌어졌다고 한다. 참모들 중 강경파는 “현 정권의 의도적인 욕보이기”라고 주장했고, 온건파는 “청와대와 검찰의 불협화음 아니냐. 우리는 예정대로 참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MB 정부의 특임장관을 지낸 이재오 전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병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을 보내 정중하게 초청을 한다면서도, 검찰은 ‘주범’이라고 지목한 이 상황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측근은 “아직 최종 결심은 서지 않았다. 그러나 청와대와 검찰이 그런 태도를 보인다고 해서 국민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거부할 것은 아니지 않느냐”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검찰의 칼날이 MB를 정조준하자 자유한국당도 심각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검찰 출신의 한 의원은 “청와대는 MB를 만나 딴소리를 하고, 검찰은 굳이 안 써도 될 MB 관련 대목을 공소장에 기재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검찰이 이미 혼자 칼춤을 추고 있으며 그런 것조차 관리 못 하는 게 현 정부의 실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한 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MB는 건드리지 마라. 더 큰 부작용이 발생할 것이다. 대통령에게 꼭 전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우열 dnsp@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