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현대•기아차, 중바이두와 ‘AI 자동차 동맹’

현대•기아차, 중바이두와 ‘AI 자동차 동맹’

Posted July. 11, 2018 09:21,   

Updated July. 11, 2018 09:21

日本語

 “지금 졸리신 것 같아요. 신나는 음악 좀 틀어드릴까요?”

 “아∼함! 근처에 잠깐 쉴 수 있는 곳은 없을까?”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앞으로 이 같은 운전자와 인공지능(AI) 로봇 간 대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중국 최대 인터넷기업 바이두(百度)와 손잡고 자동차용 AI 로봇을 포함한 커넥티드 카 기술 협력 수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10일 현대·기아차는 중국 베이징(北京)에 위치한 바이두 본사 사옥에서 ‘커넥티드 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를 맺었다. 2014년부터 진행해 온 양 사의 협력 관계를 ‘동맹’ 수준으로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바이두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미래 세대를 공략하겠다는 게 현대자동차그룹의 전략이다.

 바이두는 검색엔진, AI,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분야에서 중국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했다고 평가받는 업체다. 이달 4일 현대·기아차와 바이두는 중국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바이두 AI 개발자 대회에서 자동차 AI 로봇 기술을 뽐내기도 했다. 바이두의 ‘샤오두(小度·바이두의 애칭) 로봇’을 기아차 즈파오(한국명 스포티지)에 탑재해 선보인 것이다.

 시범적으로 선보인 자동차용 샤오두는 날씨, 뉴스 안내, 개인 스케줄 관리 같은 비서 역할부터 자동차 내비게이션, 공조시스템, 도어 개폐 등 차량 관리까지 운전자와 소통을 통해 해결해 낸다. 표정도 지을 수 있다. 운전자가 쳐다보면 스크린 속 눈이 윙크도 한다. 졸음운전, 운전 부주의 등을 파악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해주는 기능으로까지 진화시킨다는 게 현대·기아차와 바이두의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바이두뿐 아니라 중국 텐센트, 차이나유니콤 등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협업 중이다. 스마트 기기에 민감한 중국 젊은 세대가 빠르게 첨단 미래차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최근 현대·기아차 중국 판매량은 부진한 상태다. 지난해 중국 판매량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여파로 2016년 대비 36.1% 줄었다. 올해 2분기(4∼6월) 중국 판매량(30만7603대)은 전년 동기 대비 95.2% 급상승했지만 아직 사드 이전인 2016년 2분기 판매량(43만9038대)을 회복하지 못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 ICT 기업과 협업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미지 제고가 가능할 뿐 아니라 미래 시장 대응에도 효과적이라는 게 현대·기아차의 판단이다. 실제로 중국 고소득 젊은층인 주링허우(1990년대생), 바링허우(1980년대생) 등은 스마트 기기와 트렌드에 민감해 세계적으로 중요한 소비 계층으로 부상 중이다.

 추교웅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이사는 “바이두와의 협약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커넥티드 카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kimh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