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LG이노텍, 인공지능으로 닭 사육...스마트팜 기술개발 나서

LG이노텍, 인공지능으로 닭 사육...스마트팜 기술개발 나서

Posted May. 23, 2018 08:31,   

Updated May. 23, 2018 08:31

日本語

 LG이노텍은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함께 사람 없이도 닭을 키울 수 있는 ‘인공지능 스마트팜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양측은 21일 전북 완주군의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양계 스마트팜 기술개발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닭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감지, 분석해 축사의 온도·습도를 자동 제어하고 방역까지 관리하는 인공지능(AI) 스마트팜 기술이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LG이노텍과 국립축산과학원은 가금류 빅데이터를 활용한 딥러닝 기술과 카메라 센싱 기술 등을 활용해 스마트팜 기술을 개발한다. 이 기술이 개발되면 카메라와 각종 센서가 수만 마리 닭의 상태와 날씨 등 환경 변화를 자동 분석할 수 있다. AI 기술로 양계장 온도와 습도도 자동 제어한다. 닭의 발육 상태를 분석해 출하 시점을 예측할 수 있게 된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닭의 성장단계별 행동 분석 연구 및 관련 표준 개발을 담당한다. LG이노텍은 카메라 및 온·습도 센서 등으로 구성된 계측 시스템 등을 바탕으로 질병이 의심되는 증상을 식별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LG이노텍은 2020년까지 양계 농가 현장에 기술을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스마트팜에서 관리하는 닭이 감염 증상을 보이면 즉시 양계 농가에 닭의 상태와 위치를 알려줘 빠른 방역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재희 jett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