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AI시대 와도... 2030년 일자리 12만개 늘어난다

AI시대 와도... 2030년 일자리 12만개 늘어난다

Posted March. 09, 2018 08:05,   

Updated March. 09, 2018 08:05

日本語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오면 일자리가 오히려 증가할 수 있다는 정부 전망이 나왔다. 정보통신 전문가와 보건·사회복지 서비스 직종은 일자리가 급증하고 매장판매직, 단순노무직은 일자리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용노동부는 8일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2016∼2030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인력수요 전망’을 보고했다. 정부가 처음으로 내놓은 이번 전망은 지난해 3월부터 대학과 연구기관, 관련 기업의 전문가 40여 명이 함께 연구한 결과다.

 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이 정점을 이룰 2030년에는 지금보다 일자리가 12만 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유망 분야에서 일자리가 약 92만 개 늘고, 위기 분야에서 일자리가 약 80만 개 줄면서 노동시장 전체로는 약 12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직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직과 미용·예식·의료보조의 경우 의료기술 발달에 따라 관련 산업이 성장해 일자리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확산되면서 문화·예술·스포츠 직종도 일자리가 대폭 늘어난다. 정보·통신 전문가, 공학 전문가, 과학기술 전문가 등 핵심 인력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디지털 유통 채널이 확대되면서 매장판매직은 일자리가 급감할 것으로 예측됐다. 운전·운송 관련 직업은 자율주행 기술의 발달로, 단순노무직은 스마트 공장 등 생산 공정의 자동화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영업직, 금융 및 보험 사무직, 건설 및 채굴 관련 기능직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일자리가 감소할 수 있는 직업으로 꼽혔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을 포함한 국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제·산업 구조를 개편한다면 한국은 2030년까지 연평균 2.9%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특별한 대책 없이 최근의 성장 추이가 그대로 이어진다면 연평균 경제성장률은 2.5%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고용부는 “중소기업 연구개발 역량 강화, 스마트 공장 확산, 민간투자 확대를 위한 규제 개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며 “산업, 직업구조 변화 등에 대비해 사회안전망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유성열 기자 ryu@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