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설 연휴 서울서 전통문화 체험 즐기세요

Posted February. 14, 2018 09:24,   

Updated February. 14, 2018 09:24

日本語

 설 연휴 서울에서 열리는 문화행사가 다채롭다.

 15∼17일 흥선대원군이 살던 서울시 사적 제257호 운현궁(雲峴宮)에서는 ‘무술년 만복운흥 운현궁 설날잔치’가 열린다. 운현궁 마당에서 전통국악 한마당이 펼쳐진다. 떡메치기 같은 전통놀이도 해볼 수 있다. 서울시청 지하 서울시민청에서는 18일까지 젊은 예술인 공연이 열린다. 민속놀이 체험행사도 열린다.

 16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설: 놀음’ 행사가 기다린다. ‘한복디자이너 여백 선옥과 함께하는 보자기 퍼포먼스 색동꽃’에서는 오색보자기로 주머니, 머리핀 등을 만들어볼 수 있다. 아쟁, 대금을 비롯한 국악연주도 맛볼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7일 낮 12시 ‘설맞이 한마당’을 개최한다. 공연마당에서 택견 연희극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체험마당에서는 널뛰기, 연 만들기를 경험할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도 이날 낮 12시부터 ‘설날 박물관 큰잔치’를 한다. 풍물놀이가 펼쳐지고 윷 만들기를 비롯한 공예도 배울 수 있다. 투호 제기차기 팽이치기 같은 어린이 전통놀이도 즐길 수 있다.

 16, 17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설의 과거와 현재’ 행사를 진행한다. 예전 설에 했던 연 날리기 등을 손수 해보는 ‘올드 존’과 행동인식 게임, 영상편지 쓰기 같은 최신 놀이를 하는 ‘뉴 존’으로 구성된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도심에서 전통문화를 즐기며 설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단비 kubee0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