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펜스 “北압박 강화…대화도 원하면 할것”

펜스 “北압박 강화…대화도 원하면 할것”

Posted February. 13, 2018 08:56,   

Updated February. 13, 2018 08:56

日本語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 대북 제재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 선에서 남북 대화를 지지하며 같은 조건에서 미국도 북한과 대화할 의향이 있다고 11일(현지 시간) 밝혔다. 12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올림픽 기간 중 우리(미국)가 주목받는 일은 적을 것”이라고 측근들에게 수차례 언급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미 양국이 올림픽을 계기로 압박 일변도의 대북 정책을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 병행’ 정책으로 전환하는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펜스 부통령은 10일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공군 2호기에서 가진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를 목표로 한) 최대한 압박 작전은 지속될 것이며 더 강화될 것”이라면서도 “당신들이(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한의 압박 정책이 지속 및 강화된다는 전제 아래 한국이 먼저 북한과 대화를 하고, 가능하다면 이른 시간에 미국도 북한과의 대화에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 같은 정책을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 병행(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 at the same time)”이라고 지칭하며 “핵심은 (대화 중에도) 그들이(북한이) 동맹국들이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조치를 보였다고 판단하는 일을 실제로 실행할 때까지 어떤 압박도 거두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WP는 “압박을 가해 평양이 실질적 양보를 한 뒤에야 북한 정권과 직접 만나겠다는 기존 방침과는 다른 중대한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북한과 비공식 채널을 가동해 물밑 탐색전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WP는 펜스 부통령이 한국에 도착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올림픽이 끝난 뒤 대화 국면에 대해 양국이 의견 조율을 하지 못한 상태였으나 문 대통령과 두 차례 논의 후 돌파구가 열렸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에 단지 대화만으로 경제적 외교적 이득을 얻을 수 없으며 (제재 완화는)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 가능하다는 걸 말하겠다”고 펜스 부통령을 설득했다.


박용 parky@donga.com · 신진우 nicesh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