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중정부, 비트코인 채굴사업 중단 압박”

“중정부, 비트코인 채굴사업 중단 압박”

Posted January. 12, 2018 08:48,   

Updated January. 12, 2018 08:53

日本語

 중국 당국이 가상통화 규제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채굴 사업을 접는 업체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시장에 혼란이 예상된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0일 전했다.

 FT에 따르면 중국 관계 당국은 가상통화를 채굴하는 작업을 중단하도록 관련 업체들을 ‘적극적으로 지도하라’는 내용의 공고를 지난주 지방에 고지했다. “(비트코인 채굴이) 다량의 전기를 소모하며 가상통화에 대한 투기를 부추긴다”는 이유에서다. 해당 공고는 이를 “실물경제의 필요와는 반대로 가는 활동”이라고 지적했다. FT는 관계 당국이 전기·토지 사용 및 환경 규제를 강화하는 방법으로 해당 업체 퇴출을 유도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같은 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해당 공고는 ‘질서정연한 사업종료’를 당부했다. 그럼에도 중국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금지된다면 큰 혼란이 예상된다. 중국이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약 80%를 담당할 정도로 가상통화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시장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이달 10일까지 18일간 중국은 전 세계 채굴의 79%를 담당했다. 가상통화 주요국인 중국 등이 규제를 강화한다는 소식에 9일까지 가상통화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 기준 1만4000달러대를 유지하던 비트코인 1개 가격은 11일 현재 1만3000달러대로 하락했다.

 체이널리시스의 필립 글래드웰은 WSJ에 “단번에 채굴이 금지된다면 극심한 혼란이 예상된다”며 “몇몇 사업장은 장비들을 이미 중국 밖으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는 업체들은 인구가 적고 날씨가 선선하며 전기료가 싼 캐나다, 아이슬란드, 동유럽 등지로 옮겨 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 업체들은 중국에서도 비슷한 날씨와 환경인 신장웨이우얼과 네이멍구 자치구, 쓰촨성 등지에서 주로 활동해왔다.



한기재 recor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