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지방흡입 시술에도 AI시스템 적용

Posted 2017-09-13 09:51,   

Updated 2017-09-13 09:53

日本語

 365mc병원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개발한 지방흡입 인공지능(AI) 시스템을 12일 공개했다. 그간 의사의 ‘감’에 의존했던 지방흡입 수술 동작을 AI로 분석한 뒤 잘못된 동작이 나타나 부작용이 우려되면 실시간으로 의료진에게 경고하는 방식이다. 지방흡입에 AI가 도입된 것은 세계 최초다.

 이 시스템의 핵심은 ‘스트로크’ 동작이다. 피하지방층에 흩어져 있는 지방 세포를 빨아들이려면 주삿바늘 모양의 흡입기(캐뉼라)를 앞뒤로 움직여야 하는데, 이를 스트로크라고 한다. 스트로크가 서툴면 세포가 균일하게 빠져나오지 않아 피부조직이 엉겨 붙는다. 출혈, 감염으로 인한 부작용이 생기거나 심하면 바늘이 내장을 뚫어 환자가 사망할 우려까지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365mc병원은 한국전자부품연구원(KETI)과 함께 스트로크의 속도와 각도 등을 기록하는 ‘모션캡처’ 센서를 개발해 캐뉼라에 부착했다. 이 기록을 축적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로 분석하면 AI가 스스로 학습을 통해 어떤 동작이 바람직한 결과를 낳는지 가려낼 수 있게 된다. 의사가 숙련되지 않은 동작을 취하면 경고 메시지를 내보내 수술을 중단시킬 수 있다.

 병원 측은 그간 시행해 온 지방흡입 수술 12만 건과 비만 진료 400만 건의 정보를 시스템에 입력했다. 향후 2, 3개월이면 학습이 완료돼 12월부터 이 시스템을 수술 현장에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IBM의 왓슨 등 기존 의료용 AI가 주로 진단과 치료법 제안 단계에서 사용됐다면, 365mc병원의 지방흡입 AI는 의사의 움직임을 정량화해 수술 과정에서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갔다는 게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판단이다. 새 시스템은 비만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동과 미국 등 해외에 수출할 계획이다.

 김남철 365mc대표원장협의회장은 “기존엔 수술 후 4∼8주가 지나야 성공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지만 새 시스템으로는 곧장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며 “의사의 숙련도를 전반적으로 높이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건희 becom@donga.com